> 백성운 > 백성운 생각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20대 국회의원 선거가 끝났습니다.
작성자 백성운입니다 작성일 2016-04-15 조회수 2799

20대 국회의원 선거가 끝났습니다.

야권분열로 생겨난 당인데, 야당표가 나눠지지 않고 새누리당표가 간다는 말을 주변에 강조했지만, 그래도 민심이 이렇게까지 준엄할 줄은 몰랐습니다.

 

사실 저는 여의도연구소 여론조사 결과를 통보받고 반신반의했습니다. 3272위 후보보다 5.5% 앞서 있다가 어떻게 중앙당에서 옥새파동이 일어났다고 해서 일주일 만에 6.5%가 빠져서 국민의당으로 가느냐 말입니다. 물론 청와대/중앙당에서 보여준 공천과정에서의 추태가 국민적 실망을 넘어 분노에까지 이르게 했음을 감지(感知)했지만, 그래도 우리 지역에서는 사실 선의의 경쟁으로 아름다운 경선을 치러 공천되었기 때문에 그나마 저는 꾸지람에서 비켜서 있지 않은가 했습니다.

 

그러나 오산(誤算)이었습니다. 태풍이 어느 곳을 쏙 빼놓고 가지 않듯이 새누리당에 대한 응징의 바람은 제 지역구도 예외없이 휩쓸고 갔습니다. 국민은 여야의 잘잘못을 가리는 문제 보다 새누리당의 독선과 오만을 응징해야한다는데 방점(傍點)이 있었던 것입니다. 그리고 그 방안은 제3당에게 표를 주어 견제력을 주자는 것이었습니다. 거대한 태풍 앞에서 일꾼론의 외침은 잘 들리지 않는 고고성(呱呱聲)일 뿐이었습니다.

 

저는 일하려 했습니다. 기실 국회의원은 시장이나 도지사로서도 잘 할 수 없는, 국회의원이라야 제대로 할 수 있는 일들이 많이 있습니다. 대규모 재정투자를 요하는 일, GTX, 대곡역세권 개발, 신분당선 유치 등입니다. 또 중앙정부의 결정을 이끌어 내거나 제도를 바꿔야 하는 일, M버스나 장항습지를 국가정원으로 지정받고, 장항동 일원을 지식정보산업단지화 하는 일 등입니다. 또 법을 제정 또는 개정하는 일, 즉 주거용 오피스텔을 주택으로 인정하는 법 개정 등입니다. 이렇듯 국회의원은 하기에 따라 엄청난 일을 해낼 수 있는 자리입니다.

 

저는 정부와 국회 등 봉공(奉公)에 반생을 바쳐왔습니다. 일을 많이 했고, 잘 한다는 평을 들어왔습니다. 이 경험과 역량은 소중한 자산이고 이를 지역과 나라 발전에 기여하는 것은 제 소명(召命)이라 생각해왔습니다. 그래서 일이 보였고, 보이면 힘들어도 해내려했고, 또 잘 풀어나가 결국 해냈습니다. 호수공원, 정발산, 킨텍스, GTX, 국제고, M버스, 대곡-소사 전철, EBS디지털본사 유치, 백마교사거리 입체화, 도촌천 생태하천화, 마두청소년체육문화센터, 흰돌복지관, 한강변자전거길 등 등.

 

저도 이번에는 국회에 꼭 들어가 마지막 봉사를 하려했습니다. 많은 분들의 기대와 성원이 그 어느 때보다 뜨거웠습니다. ‘되세요가 아니라 꼭 돼야 돼요” “안되면 안돼요하며 힘주는 손길에 많은 염원이 서려 있음을 느꼈습니다. 그리고 한결같이 반드시 됩니다하셨습니다. 하지만 결과는 이렇게 나왔네요. 아마도 제 여정은 여기까지인 모양입니다.

 

이제는 공()은 내려놓고 사()에 관심을 기울일까 합니다. 하고 싶었지만 미루어왔던 일들, 꼬마 손자들만 데리고 여행 다녀오기, 그림 그리기, 생활디자인 등을 좀 해보고 싶습니다. ‘문학 서적은 고전을, 과학 서적은 최신판을 읽으라는 말을 상기하며 서점도 좀 들러봐야겠습니다. 다만 일산과의 인연은 이어가고자 합니다. 저를 위해 최선을 다해 도와준 많은 분들에게 진 빚을 좀 갚아야겠습니다. 군자 성인지미(君子成人之美), 군자는 타인의 아름다움을 이루어준다고 했습니다. 그들이 뜻을 펴고 힘을 얻도록 이번에는 제가 최선을 다해 도와주고 싶습니다.

 

나무와 꽃과 암석이 잘 어우러져 유록(柳綠)빛 잎새로 빛나는 4월의 산으로 며칠 좀 다녀올까 합니다. 유세차에 올라 스쳐 보이는 산이 아니라 물이 오르는 생명의 산에 좀 기대고 싶습니다.

 

그동안 많은 도움을 주시고 사랑을 베풀어주신 모든 분들께 거듭 감사를 드립니다.

가내의 평안과 건승을 기원합니다.

 

2016.4.15

백 성 운

 

 

이 전 글  일산 장항지구 행복주택사업은 재고해주시기 바랍니다
다 음 글  백성운 고양시(병)새누리당 국회의원 후보 출마 선언문
대곡사랑 참 씁쓸하네요.
이번에는 꼭 돼셔야했는데 지금이 일산에서 제일중요한시기인데
공은이제 내려놓으신다니 더 아쉽네요.
백성운님 그동안 수고하셨습니다. 건강하세요!!
     2016-04-18 17:59:04
일산시민 2년만 쉬셨다가 시장선거 출마하시면 안될까요? ㅠㅠ
현민주당 의원들이 고양시를 망쳐놓고 있는 사태에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습니다
꼭 정계로 돌아와주시길 바래요
     2016-05-13 13:01:44
일산학식충 결론적으로 19대 총선때 못나온게 두구두구 아쉽네여

고양시장으로 돌아와여 성님 ㅜ
     2016-10-13 14:07:58
 
* 한줄답변 : 불법광고 글의 방지를 위해 실명확인후 등록가능합니다. 실명은 노출되지 않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