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백성운 > 백성운 생각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언제까지 이런 폭력 시위를 보고 있어야 하는가?
작성자 백성운입니다 작성일 2015-11-16 조회수 1743


11월 14일 서울 광화문, 시청 앞 일대에서 진행된 시위를 놓고 정부와 여당은 ‘과격 시위’라고 하고, 야당은 ‘과잉 진압’라이고 항의하고 있다. 종편이 오랜만에 '종일 편파 방송이 아니라 종일 좋은 편성'을 했다. 종일 시위현장을 중개방송을 하게 되어, 이제 국민들이 그 현장의 시작에서부터 끝까지 다 보았다. 누구 말이 옳은지 국민 각자는 이미 판단하고 있다고 본다. 아마도 여론 조사에서 적나라하게 드러나리라고 본다.

 

물대포에 맞아 중상을 입은 농민 한 분은 참으로 안됐다. 쾌유를 빈다. 그러나 쇠 파이프로 경찰을 두들기고 스프레이에 불을 붙여 경찰 버스 안으로 던지고 밧줄로 경찰버스를 끌어당겨 부수는 폭력행위는 그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 총기를 들지 않았을 뿐 테러와 무엇이 다른가?


나는 전두환 정권을 굴복시키고 결국 6.29민주화선언을 내 놓게 했던 87년 6월 명동일대의 시위현장을 내무부에 근무하면서 직무와 관련해서 여러 차례 목격했다. 그 때 일부 시위자 중에서 과격한 발언이 나오고 폭력적인 움직임이 있으면 지도부에서 “질서, 질서” “평화, 평화”를 외치는 소리가 나오고, 뒤따라 모두가 합창하면서 질서를 잡아갔다. 당시 넥타이부대들이 점차 시위에 가담하게 된 것도 민주화요구라는 명분과 함께 비폭력적 시위도 한 몫을 한 것이 아닌가 생각하고 있다.

 

그러나 이번 광화문 일대 시위는 명분도 잃었고 행동도 선을 넘었다. 시위 지도부가 폭력을 자제시키기는 커녕 "언제든 노동자·민중이 분노하면 서울을, 아니 이 나라 전체를 마비시킬 수 있다는 것을 똑똑히 보여주자"고 선동했다. 대법원이 판결한 통진당 해산 반대를 요구하는 것은 대한민국 헌법과 체제를 부정하는 행위가 아닌가? 도대체 노동 개혁 철폐와 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쌀값 폭락 저지 등이 폭력으로 요구할 사안인가? 법원에서 이적(利敵) 단체로 판정받은 단체가 '박근혜 정권 퇴진'과 '국정원 해체'를 요구하는 것은 누구를 이롭게 하자는 것인가?

 

나는 야당도 대한민국의 국익과 국격, 그리고 국혼을 생각한다면 이럴 때는 단호하게 폭력 시위를 중단하도록 규탄하는 한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본다. 역사교과서 국정화나 노동개혁 등을 토론과 협상으로 풀지 못하고 거리 폭력으로 풀 수 밖에 없다면 그래도 우리나라를 모델로 삼고 배우려는 많은 나라들도 대한민국은 경제적으로 살기는 조금 좋아졌어도 배울 것이 없는 한심하고 천박한 나라라고 여길 것이다. 산업화와 민주화를 동시에 이루었다고 자부하는 나라에서 이건 아니다 싶다. 정치권의 큰 각성을 촉구한다.

이 전 글  20대 국회의원선거 일산동구 새누리당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습니다
다 음 글  역사교과서 국정화
 
* 한줄답변 : 불법광고 글의 방지를 위해 실명확인후 등록가능합니다. 실명은 노출되지 않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