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열린공간 > 웃기는 방
"내 그럴 줄 알았어"
sw100      Date : 2010-04-09    조회수 : 13015   추천 : 0

1.그럴 줄 알았어.


개미와 달팽이와 거북이가 소풍을 갔다. 이들은 매우 느리기 때문에 같이 만나기 까지 20년이라는 긴 세월이 흘렀다. 셋이 다 만났을때 달팽이가 말했다. "아차, 깜빡잊고 김밥 안가지고 왔다. 마안한데, 좀만 기달려." 그 말, '좀만 기달려'라는 말을 하고 20년이 지났다. 드디어 달팽이가 자신의 김밥을 가지고 왔다. 이제 김밥을 먹으려고 하는데 갑자기 개미가 "아차, 나도 음료수 안가지고 왔네. 미안 조금만 기달려 얼른 가지고 올께. 아, 그리고 나 없는동안 이거 먹지마!" 이 충고를 하고 개미는 유유히 사라졌다.


세월은 흘러 20년이 지났다. 오랜 시간동안 소식이 없자 거북이가"달팽아 우리 그냥 먹고 있자."라고 말하고 먹으려는 순간!!! 개미가 배경으로 있던 나무 뒤에서 나오면서 하는 말.

 


" 내가 그럴줄 알고 지금까지 계속 지다렸지!"


 


2.강아지?


지하철에 어떤 한 아줌마가 강아지를 안고 들어왔다. 그 옆에 있던 아저씨가 아줌마한테 물었다. "아줌마 이런곳에 개를 대리고 오면 어떡해요?"
그러자 아줌마가"얘는 내가 친자식처럼 여기는 애예요."

아줌마의 말이 끝난 후 아저씨가 하는 말,

 


"에이, 어쩌다 강아지를 낳았써?

 

 
◀◀ ▶▶
뜬금뉴스
한국 축구팀과 산신령 ^^
"내 그럴 줄 알았어"
아파트 이름이 어려운 이유
비싼 차 닦기 ^^

이름 비밀번호